본문 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content area

보도자료

  •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에릭슨과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 구축해 ‘커넥티드카-드론-도로교통정보’ 연결한 미래 주행 기술 최초 공개

  • 커넥티드카 ‘T5’, 기가급 속도로 정보 수집·분석 및 멀티뷰 영상 실시간 송수신 등 5G 시대 펼쳐질 미래상 구현 … 사고 제로 도전 및 자율 주행 교두보 확보

  • 통신 기술의 속도 진화 수준 넘어 4차 산업 혁명 주도 비전 밝혀

  •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조성된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에서, ‘커넥티드카-드론-도로교통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미래 주행 기술을 15일 선보였다. SK텔레콤과 연구원들이 드라이빙센터의 트랙에서 5G 시험망과 커넥티드카 성능을 최종 점검하고 있다.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SK텔레콤과 BMW코리아가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조성된 세계 최대 규모 5G 시험망에서, ‘커넥티드카-드론-도로교통정보’를 실시간 연결하는 미래 주행 기술을 15일 선보였다. SK텔레콤과 연구원들이 드라이빙센터의 트랙에서 5G 시험망과 커넥티드카 성능을 최종 점검하고 있다.

  •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 사진은 5G 단말기를 탑재한 커넥티드카 T5를 공개하고 있는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오른쪽)과 BMW코리아 김효준 사장(왼쪽)의 모습.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사진은 5G 단말기를 탑재한 커넥티드카 T5를 공개하고 있는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오른쪽)과 BMW코리아 김효준 사장(왼쪽)의 모습.

  • 사진은 개회사를 하고 있는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의 모습.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사진은 개회사를 하고 있는 SK텔레콤 이형희 사업총괄의 모습.

  • 사진은 T5 프로젝트를 소개하기 위해 홀로그램으로 등장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오른쪽)과 무대에 오른 BMW코리아 마틴 뷜러 R&D센터장(왼쪽)과 의 모습.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사진은 T5 프로젝트를 소개하기 위해 홀로그램으로 등장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오른쪽)과 무대에 오른 BMW코리아 마틴 뷜러 R&D센터장(왼쪽)과 의 모습.

  • 사진은 야외에서 T5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

    사진은 야외에서 T5 시연을 하고 있는 모습.

  • 자세히 보기 자세히 보기